Friday 25th June 2021,
최윤섭의 헬스케어 이노베이션

[보도자료] DHP, 정신 건강 디지털 치료제 스타트업 ‘블루시그넘’에 투자

DHP, 정신 건강 디지털 치료제 스타트업 ‘블루시그넘’에 투자

인지행동치료 기반의 우울, 불안 등 정신 건강에 대한 자가관리 앱
정신 건강의 위기를 겪는 MZ 세대에게 접근성 높은 과학적 솔루션 제공 목표

디지털 헬스케어 스타트업 전문 투자사, 디지털 헬스케어 파트너스 (이하 DHP, 대표파트너 최윤섭)는 정신건강을 위한 개인 맞춤형 디지털 치료제를 개발하는 블루시그넘 (대표이사 윤정현)에 시드 투자 및 엑셀러레이팅을 시작한다고 12월 23일 밝혔다. 이번 투자에는 스타트업 엑셀러레이터 매쉬업엔젤스도 공동으로 참여했다.

한국 사회의 구조적 변화와 함께 코로나19 판데믹에 따라, 최근 정신 건강에 대한 중요성이 높아지고 있다. 2019년 국내 우울증 환자는 75만 명에 이르며, 이는 2014년 대비 약 30% 급증한 수치다. 특히, 정신질환 유병자의 30% 이상이 10~30대로 구성되며, 최근 5년 간 10대와 20대 우울증 환자는 각각 78%, 97%의 높은 증가를 보였다. 국내 정신 건강 시장의 크기는 약 3조 원으로 추정되며, 최근 코로나 블루 때문에 관련 시장은 더욱 커질 것으로 전망된다.

이러한 정신 건강에 대한 중요성에도 불구하고, 정신 치료에 대한 선입견 등의 이유로 한국에서 정신 건강 서비스의 활용은 낮은 수준이다. 우울증 환자의 15% 정도만이 병원을 찾을 정도로 정신과적 치료에 대한 심리적, 물리적 장벽이 높으며, 정신 건강 분야의 전문 인력 역시 OECD 최하위 수준에 그치고 있다.

블루시그넘은 이러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정신 치료 기법에 기반한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사용자들이 정신 건강을 스스로 관리할 수 있는 솔루션을 제공하려 한다. 특히, 모바일 플랫폼에 접근성이 높은 MZ 세대가 우울로 정신 건강의 위기를 겪을 때, 가장 먼저 쉽게 시도할 수 있는 선택지가 되는 것이 목표이다. 특히 인지행동치료(CBT) 등의 검증된 심리 치료 기법을 체계적으로 제공함으로써 단순한 감성 힐링이 아닌 실질적인 해결책을 제공하려는 것이다.

이런 목표를 위해 블루시그넘은 서울대학교 심리학과 안우영 교수 연구팀과의 공동 연구를 통해 경증 우울 관리를 위한 앱, ‘카밍 블루’의 베타 버전을 개발하였으며, 현재 파일럿 테스트를 진행하고 있다. 2021년 상반기에는 카밍 블루를 정식 출시하고, 더 나아가 불안, 불면, 번아웃, 중독 등에 대한 솔루션을 추가 개발할 계획이다. 더 장기적으로는 디지털 바이오마커에 기반하여 개인 맞춤형 정신 건강 서비스로 발돋움할 계획이다.

블루시그넘은 서울대학교에서 사람과 정서적 교감이 가능한 AI 로봇을 개발하던 연구팀에서 시작된 스타트업이다. 심리학, 컴퓨터공학, 통계학, 전기정보공학, 경영학 등을 전공한 융합적인 인재들을 중심으로 구성되어, 다양한 감정 및 정신 건강 관련 연구로 우수성을 증명해왔다.

DHP는 블루시그넘에 시드 투자를 제공할 뿐만 아니라, 최윤섭 대표파트너를 비롯하여 정신과 전문의 조철현 파트너, 디지털 헬스케어 전문가 김치원 파트너, UX 전문가 장진규 파트너 등이 전담하여 블루시그넘의 성장을 도울 예정이다.

윤정현 블루시그넘 대표는 “이번 DHP의 시드 투자와 전문가 네트워크를 통해 더 전문성을 갖춘 서비스로 발돋움할 수 있게 되었다. 다양한 컨텐츠와 데이터 기반의 초개인화 알고리즘을 통해 많은 사람들에게 더 나은 하루를 선물할 수 있는 종합 개인 맞춤형 정신 건강 관리 서비스로 성장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이번 투자를 이끈 최윤섭 DHP 대표파트너는 “정신 건강 영역의 디지털 치료제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한국뿐 아니라 글로벌 시장에서 중요한 역할을 할 것”이라며, “DHP의 의료 전문성과 네트워크를 바탕으로 블루시그넘이 앞으로 의미 있게 성장할 수 있도록 전폭적으로 지원하겠다”라고 밝혔다.

 

[블루시그넘]

블루시그넘(주)는 정신 건강에 대한 모바일 기반의 디지털 치료 솔루션을 개발하는 스타트업이다. 일상에 쉽고 재미있게 녹아들 수 있는 개인맞춤형 정신건강 관리서비스를 지향하고 있으며, 현재 그 첫 단계로 우울에 대한 자가관리를 위한 ‘카밍블루’의 비공개 베타 테스트를 진행 중이다.

[디지털 헬스케어 파트너스]

디지털 헬스케어 파트너스는 국내 유일의 디지털 헬스케어 스타트업 전문 투자사이다. 혁신적인 디지털 헬스케어 기업을 발굴, 투자, 육성하는 것을 목표로, 초기 투자, 의학 자문 및 의료계 네트워크, 임상 검증 및 후속 투자 유치와 관련한 엑셀러레이팅을 제공한다. 국내 최고 의료/헬스케어 전문가들을 중심으로 2016년 설립되었으며, 지금까지 20여 개의 스타트업에 투자하였다. 자세한 내용은 http://www.dhpartners.io 및https://www.facebook.com/dhpartners/ 에서 확인할 수 있다.

About The Author

IT와 헬스케어의 컨버젼스를 통해 사회적 가치를 창출하는 것을 화두로 삼고 있는 융합생명과학자, 미래의료학자, 기업가, 작가, 엔젤투자가, 에반젤리스트입니다. 포항공대에서 컴퓨터공학과 생명과학을 복수 전공하였고, 동대학원에서 전산생물학으로 이학박사를 취득했습니다. 현재 최윤섭 디지털 헬스케어 연구소의 소장이며, 헬스케어 전문 스타트업 엑셀러레이터 디지털 헬스케어 파트너스 (DHP)의 대표 파트너를 맡고 있습니다. 성균관대학교 삼성융합의과학원 디지털헬스학과 겸임교수이자, VUNO, 3billion, 서지컬마인드 등의 스타트업의 자문을 맡고 있습니다. 네이처의 디지털 헬스케어 분야 자매지 『npj 디지털 메디슨』의 편집위원이자, 식약처, 심평원의 전문가 협의체 자문위원입니다. 『디지털 헬스케어: 의료의 미래』 『의료 인공지능』 『헬스케어 이노베이션』 『그렇게 나는 스스로 기업이 되었다』 등을 집필하였습니다.

2 Comments

  1. 김규태 February 18, 2021 at 2:06 AM

    안녕하세요
    저는 스타트업 대표 김규태입니다.
    현재 저는 자살이라는 사회적 문제를 해결해보려고 합니다. 자살이라는 문제를 다양한 관점에서 해결해보려고 노력하고 있으며 우연히 유튜브 영상을 보고 디지털표현형에 대해 알게 되었고 더 자세한 이야기를 다양한 관점에서 나누어 볼 수 있을까? 해서 연락드리게 되었습니다.
    답변 기다리고 있겠습니다. 감사합니다.

    • Yoon Sup Choi February 18, 2021 at 8:49 AM

      안녕하세요? 자살이 매우 한국 특이적이면서도 심각한 사회적 문제라는 것은 잘 알고 있습니다.
      스타트업으로 해결하려고 하신다니 저도 흥미가 갑니다. 사업 소개자료를 yoonsup.choi@dhpartners.io 로 보내주시면 검토해보도록 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Leave A Response

error: Content is protected !!